:: 유니케어 Unicare Medical Center
유니케어
Korean Web Site English Web Site
Home 유니케어란 병의원인 난치병 치료센터 교육센터 프로제스테론 제품소개 공지사항
공지사항
한미뉴스 건강칼럼
언론보도자료
회원정보
 
book an appointment
call and time
Location Direction
UnI Acupuncture Clinic


  제목 : 2011. 02 - 건강도 선택입니다
admin  2011-04-22 18:38:30, 조회 : 3,070, 추천 : 639


 

건강도 선택입니다

 

인류역사상 오늘 날처럼 식수, 음식, 공기의 오염이 심했던 적은 없을 것입니다. 수거한 중금속들과 폐타이어, 엔진오일 그리고 수많은 종류의 화학용해 물질들은 주로 지하에 폐기됩니다. 거기서 수십 년, 심지어는 수 만년에 이르기 까지 소멸되지 않는다고 합니다. 그 독소들은 다 어디로 갈까요? 땅을 오염시키고, 지하수를 오염시키고, 결국은 물, 공기, 음식의 형태로 다시 우리 몸에 들어옵니다. 하찮게 여겨지는 우유 한 컵이 땅에 버려졌을 때 그 우유를 오염되지 않은 상태로 되 바꾸는데 1 5천 컵의 물이 필요하다고 합니다. 하물며 그런 독성물질들이야 오죽하겠습니까? 자연환경은 이렇게 망가지고 있습니다.

 

우리의 인체환경은 어떠합니까? 이미 상식화 되어 있듯이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흔히 사용하는 화장품, 치약, 비누, 가구 등 에서도 독성 화학물질이 배출되어 인체를 오염시키고 있습니다. 우리가 즐겨먹는 껌, 사탕, 아이스크림, 소다수, 라면, 커피, 햄버거 등 패스트푸드 등도 화학용해물질들이 들어있습니다. 심지어 태아들마저도 엄마가 먹는 음식에 영향을 받아 태어난 후 아토피 같은 피부병이 발생합니다. 또 갓난아이들이 먹는 우유도 소의 사료에 첨가하는 항생제, 방부제 등 화학물질이 검출됩니다. 그러다 5, 10년 후에 암이 발생했을 때 아무도 어린 시절부터 먹던 음식 속의 오염물질 때문이라는 생각을 하지 않습니다. 암 뿐만 아닙니다. 고혈압, 당뇨, 관절염, 자폐증, 간질환, 신장질환, 기타 우울증, 조울증, 파킨슨, 치매 등등 수많은 병들이 오염물질과 관계가 있는 것입니다. 인체는 오랜 세월 조금씩 오염되면서 망가지고, 결국 다양한 종류의 질병으로 우리 앞에 나타납니다.

 

그렇다면 오늘날과 같은 현대산업사회에서 과연 오염물질들을 피할 수 있을까요? 종교개혁가 마르틴 루터도 비슷한 문제로 고민한 적이 있었던 모양입니다. 마르틴 루터의 고민은 이 죄악세상에서 어떻게 죄를 짓지 않고 살아갈 수 있을까 하는 것이었습니다. 루터에게는 연탄공장에서 하루를 보내면 연탄가루가 몸에 묻는 것을 피할 수 없듯이, 이 죄악세상에서 죄에 물들지 않는다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었습니다. 이때 마르틴 루터가 들고 나온 것이 선택의 문제, 자유의지였습니다. , 날아가던 새가 싼 똥이 우리 머리 위에 떨어졌다면 그건 피할 수 없는 일입니다. 우리가 모르는 사이에 생긴 일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그 새가 다시 날아와 우리의 머리에 둥지를 틀겠다고 했을 때 우리는 그것을 거부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이처럼 오염된 환경 속에서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우리 몸에 들어오는 오염 물질은 어쩔 수 없을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는 유전자변형식품이나 화학색소를 첨가한 불량식품 등을 사먹지 않을 수는 있습니다. 우리의 의지로 오염된 음식, 오염된 공기, 오염된 식수 등을 피할 수 있습니다. 생로병사는 자연의 이치지만, 중금속이나 화학물질, 기타 오염된 것을 인체에 넣을까 말까는 우리의 선택입니다. 그러므로 원하기만 한다면 우리는 많은 질병들을 피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선택의 여지없이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이미 몸에 축적되어 세포를 위협하고 활성산소를 만들어 건강을 위협하는 독성물질들은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몸 안에 이미 축적된 독성물질들은 체외로 배출 시키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것이 해독입니다. , 당뇨, 고혈압, 관절염 등 기타 수많은 난치병들을 치료할 때는 독성물질들을 제거하는 방법을 최우선으로 삼아야 합니다. 뇌세포를 포함하여 몸의 60조개의 세포가 오염에 노출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체내에 독성물질을 그대로 두고 치료한다는 것은 상한 나뭇잎만 보고 상한 뿌리는 보지 못하는 것과 같습니다. 질병의 원인은 그냥 두고 증상만 처리하는 꼴이 되는 것입니다. 해독은 질병의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는데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뿌리를 고칠 것인가, 잎사귀만 고칠 것인가, 건강도 우리의 선택입니다.

 

- 최경송 박사/ Abraham Choi, Ph.D., L.Ac -

 




no 제   목 name date hit
70  HANMI NEWS 건강칼럼에 소개된 글입니다   admin 2011/04/21 5295
69  2011. 01 - 건강과 인간관계   admin 2011/04/21 3538
 2011. 02 - 건강도 선택입니다   admin 2011/04/22 3070
67  2011. 03 - 세포 이야기 Ⅰ   admin 2011/04/22 3086
66  2011. 04 - 세포 이야기 Ⅱ   admin 2011/04/22 3106
65  2011. 05 - 세포 이야기 III   admin 2011/05/23 3491
64  2011. 06 - 현대의학, 한의학, 그리고 대체의학   admin 2011/06/15 3548
63  2011. 07 - 기생충과 질병 이야기   admin 2011/08/30 4141
62  2011. 08 - 자연과 생체리듬   admin 2011/08/30 3228
61  2011. 09 - 생체리듬 이야기 II   admin 2011/08/30 3083
60  2011.10 - 생체리듬 이야기 III   admin 2011/10/26 3158
59  2011.11 - 건강과 최소율의 법칙   admin 2011/10/26 3613
58  2011.12 - 스티브 잡스의 선택   admin 2011/12/14 3152
57  2012. 01 - 용의 해, 왕들의 건강과 수명   admin 2012/01/09 3584
56  2012.05 - 몸과 마음의 웰빙   admin 2012/04/29 2891
55  2012. 02 - 미토콘드리아 건강학   admin 2012/01/27 3193
54  2012.03 - 올 봄에는 부자되게 하소서   admin 2012/02/29 3040
53  2012.04 - 꽃피는 사월과 알러지 질환   admin 2012/03/27 3513
52  2012.06 - 사람의 몸, 하나님의 성전   admin 2012/06/08 3266
51  2012.07 - 질병과 진단   admin 2012/06/30 2920

1 [2][3][4]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Amen